[문화재청] 조선의 궁궐, 다양한 주제로 두루 살펴보다
작성자 관리자
등록일2016.08.18
조회수1834
- 국립고궁박물관,‘왕실문화 심층탐구’강연 / 9.2.~10.28. 매주 금 -



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(관장 직무대리 김성배)은 오는 9월 2일부터 10월 28일까지 매주 금요일(오후 2~4시/9월 16일 제외, 총 8회)마다 국립고궁박물관 교육관 강당에서 ‘왕권을 상징하는 공간, 궁궐’이란 주제로 「왕실문화 심층탐구」 무료 강연을 개최한다.



이 강연은 조선의 궁궐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알아보는 성인 대상 심화 교양강좌로, 관련 분야의 전문가 8명이 매주 궁궐의 역사, 구조, 의례, 조경, 건축 등 다양한 주제로 조선 왕조의 바탕을 이룬 공간이자 왕권을 상징하는 곳인 궁궐을 두루 살펴볼 예정이다.



먼저 9월 강연에는 ▲ 궁궐 영건의 역사와 공간 구조(9.2./ 김동욱 경기대학교 교수), ▲ 엄격하고 철저하게 관리하다 - 궁궐의 관리(9.9./ 노영구 국방대학교 교수), ▲ 유교적 의례가 펼쳐지다 - 유교 의례의 장, 궁궐(9.23./ 조재모 경북대학교 교수), ▲ 기능과 성격에 맞게 이념을 새기다 - 궁궐의 글씨(9.30./ 안장리 한국학중앙연구원 책임연구원) 등의 주제로 펼쳐질 예정이다.
* 영건(營建): 새로 짓는 ‘창건’, 다시 짓는 ‘중건’, 고쳐 짓는 ‘중수’ 등 건축 관련 공사를 폭넓게 지칭함



10월에는 ▲ 왕실의 권위와 위엄을 높이다 - 궁궐의 장식과 상징(10.7./ 이강근 서울시립대학교 교수), ▲ 궁궐을 조화롭게 꾸미다 - 궁궐의 조경(10.14./ 최종희 배재대학교 교수), ▲ 궁궐을 화폭에 그리다 - 그림으로 만나는 궁궐(10.21./ 윤진영 한국학중앙연구원 연구실장), ▲ 서양의 문물이 도입되다 - 궁궐의 근대 시설(10.28./ 안창모 경기대학교 교수) 등 궁궐에 대해 폭넓고 깊이 있는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다.



이번 강연은 만 20세 이상 성인에 한해 선착순 200명까지 신청 가능하며 회원제로 운영되어 1회 신청으로 8회까지 수강할 수 있다. 참가를 원하는 분들은 오는 23일 화요일 오전 10시부터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(www.gogung.go.kr, 교육)에서 신청하거나(150명), 같은 날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박물관 사무동 1층으로 직접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으며(50명) 참가비는 무료다. 교육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전시홍보과(☎02-3701-7653, 7656)로 문의하면 된다.



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번 강연을 통해 궁궐의 역사와 문화를 한층 더 가깝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, 우리 역사와 문화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이 다양한 시선으로 궁궐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교양을 넓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.
×